이탈리아 프리리그 최고의 센터백 김민재 맨유행?

Share
이탈리아 프리리그 최고의 센터백 김민재 맨유행?


우리나라 국가대표 간판 수비수 김민재 영입으로도 수비에 큰 공백이 생길 것이라는 나폴리 팬들의 의구심도 샀지만, 빠른 스피드와 업청난 수비 실력으로 우승까지 이루어내며 명실상부 우승의 ‘주역’으로 인정 받았습니다. 김민재를 포함한 나폴리 플레이어, 코칭 스텝 및 팬들은 시즌 마지막 날인 6월 4일, 또 한 번의 엄청난 파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나폴리가 세리에A를 우승한 건 1989-1990 시즌 이후 무려 33년 만이자 1986-1987 리그를 포함해 통산 세 번째입니다. 이후 19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반엔 2~3부 리그로 강등 되기도 했던 나폴리는 2007-2008 시즌부터 세리에A를 지속하며 리그 상위권 팀으로 자리 잡았지만, 우승에는 닿지 못하다가 마침내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김민재

김민재 (27, 나폴리)가 EPL 맨유로 이적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에 대한 계약 조항들이 공개되었으며, 나폴리에서의 연봉보다 훨씬 높은 연봉을 받게 될 것으로 유력해지고 있습니다. 유럽 축구 이적 시장 전문가인 니콜라 스키라는 16일 본인의 SNS에서 “맨유가 김민재를 스카웃하기 위해 가장 앞서 있다. 맨유는 5년 계약에 연봉 600만 유로(약 87억 원)와 보너스를 포함한 제안을 했다”라고 알렸습니다. 이전에 스키라는 “EPL에서 3개 팀이 김민재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라고 언급하면서 맨유, 맨시티, 그리고 뉴캐슬을 거론하였습니다.

김민재는 2년 전에 중국의 베이징 궈안에서 터키의 페네르바체로 옮겨 유럽 축구 무대에 첫 발을 들였습니다. 그리고 그로부터 1년 후에는 이탈리아의 세리에A, 즉 유럽 빅클럽으로 진출하였습니다. 그 당시에는 나폴리를 포함한 다양한 이탈리아 클럽들, 프랑스의 스타드 렌, 그리고 손흥민이 지속적으로 추천한 토트넘 등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이는 팀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김민재는 결정적으로 이탈리아로의 이적을 선택하였고, 이는 결국 탁월한 선택이 되었습니다. 세리에A는 유럽에서 ‘수비의 메카’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굉장한 수비수들과 수비 전략을 구사하는 감독들이 많이 있습니다. 세리에A에서 성공을 거둔 수비수는 어디에서든지 성공할 수 있다는 측면이 있습니다.

김민재는 그의 건강한 체구(190cm, 88kg)에도 불구하고 작고 빠른 선수들에게 속도에서 뒤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그는 똑똑한 축구 지능을 가지고 있어 공격수의 플레이를 먼저 방해하고, 공을 다시 획득합니다. 그는 상대 팀의 역습을 가장 타이트하게 방어하는 선수로, 나폴리로 이적한 후에는 이런 스타일의 축구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였는데 예를 들면 이탈리아로 이동한 후, 김민재는 헤딩 경합 횟수가 적어졌는데, 이는 그가 중앙에서 상대 공격수와 경합하기 보다 측면으로 움직이는 빠른 윙어들을 1대1로 막아내기 때문입니다.

김민재,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절대적인 수비수이자 나폴리 소속 선수(27세)가 최근 발표한 “소속팀에만 집중하고 싶다”는 언급이 국가대표 은퇴를 암시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속에 대해 공식적으로 유감의 뜻을 내보였습니다. 김민재는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먼저 제 언급으로 인해 놀라셨을 동료 선수들과 팬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힘들다는 의미가 잘못 전달된 것 같아 이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라며 정정에 나섰습니다. 그는“저는 모든 경기 하면서 한 번도 최선을 다하지 않거나 국가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을 때, 대표팀 경기에 선발로 뛰었을 때, 단 한 번도 당연시 여기지 않았고, 잔부상이 있다는 이유로, 이동 시간이 길다는 이유로, 경기가 많아 체력이 힘들다는 이유로 열심히 안한 경기가 없다. 모든 걸 쏟았고 죽어라 뛰었다”라고 언급하였습니다.

You may also like...